부동산 어플 이용안내

부동산 어플 이용안내


만약, 주변에 조언을 받을 수 있는 지인이나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가 있다면 큰 문제가 없겠지만, 아제 막 독립을 꿈꾸고 사회 초년생으로 성장 하는 사람들에게 이사란 그 무엇보다 힘들고 고민이 되는 요인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보통 지방의 집값은 보증금 가격이 높지 않은 반면, 서울의 경우 최소 1천만원 부터 보증금이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목돈이 들어가는 경우,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꼼꼼하게 알아보고 자신에게 적당한 좋은 집을 구하여야만 합니다. 얼마전, 뉴스에 떠들썩 했던 전세 사기 등을 봤을때, 이러한, 요소들이 더욱더 부각되고 중요해 지는 분위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주거를 구하기 앞서 그 어느때 보다도, 확실하게 알아봐야 할 부분입니다.

부동산어플

특히 청년층에게 전월세 주택 정보를 제공하여 어플로 시장을 선점한 ‘다방’에서 이러한 시즈널리티는 더욱 뚜렷하게 확인 되었습니다. 한편, 2020년 매매 시장이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아파트 실거래가 위주의 정보를 서비스하는 ‘호갱노노’가 인기를 얻으며 그 뒤를 바짝 쫓고 있습니다. ‘호갱노노’는 ‘다방’과 달리 시즌과 다소 무관한 상승 곡선을 그렸습니다. 그동안 부동산 서비스 시장에서 ‘다방’과 같은 어플로 이사할 집을 구하기 위해 ‘발품’ 대신 ‘손품’을 파는 활용 풍습이 주를 이루었다면, 최근에는 자산 관리 측면에서 부동산 플랫폼에 손 쉽게 접근하고 정보를 탐색하는 등 서비스 활용 목적이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직방’, ‘다방’, ‘청약홈’의 경우, 월 평균 2.6~3.9일, 특정한 1개 주간에 집중적으로 사용하는 행태가 두드러진 반면,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은 그보다 높은 4.9~5.9일 활용되었으며 월 4주 이상 연속적으로 활용한 사람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 장단점

그렇다면 이사하기 전 체크해야 할 사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 집을 알바보는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현재 어플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참신한 아이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같은 단기 월세 집을 구할 때는 다방과 같은 어플의 활용도가 높으며, 전세 매물을 알아 볼때는 네이버 부동산을 많이 이용한다고 합니다. 부동산 어플의 특징으로는 집을 방문하기 전, 어플의 게시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들 수 있고, 알아보는 곳의 거리가 멀 경우 굉장히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직접 방문해서 중개사를 따라다니는 것보다 조금 더 유동적이며, 자유롭게 집을 확인하고 고를 수 있습니다.

보통 보증금 시세가 저렴할 수록 임차 예정자가 사기라고 생각을 별로 안하기 떄문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중개 수수료를 아끼려다가 몇 배 이상의 보증금을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의 신뢰를 위해 인근 부동산 대필료를 지불해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필은 법률적으로 중개 행위가 아니며, 대필료도 중개 수수료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보장 못 받거나 복잡하게 될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가급적 이와 같은 형태의 거래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하여, 최근 우리는 ‘다방’과 같은 어플을 통해, 부동산 중개 업자가 올린 매물을 보고 그에 합당한 중개인을 통해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랍직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 연령대별 순위

부동산 어플 활용 순위를 연령대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동일 카테고리에서도 나이의 주기에 따라 관심을 갖고 사용하는 App이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20대는 유일하게 ‘다방’ 외에도 ‘직방’,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와 같이 원룸·투룸 임대 매매 확인, 직거래 등을 제공하는 Mobile App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반면, 30대 이상은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 ‘청약홈’과 같이 아파트 매물 거래 중심, 혹은 포털과 같이 네임밸류를 갖춘 서비스가 상위권에 자리하였습니다. 연령대에 따라 어플의 특성에 따라 이용 빈도가 달라지며, 그에 따라 트렌드도 변화하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